본문 바로가기

사단법인 두루

통합검색
국제 인권, 아동ㆍ청소년 인권

마한얼 MA Han Eol

변호사

원래 꿈은 슈바이처 같은 의사였지만, 물리가 막막해서 정치외교를 전공하고 상사맨이 되었다.  

그래도 도저히 슈바이처가 되고 싶은 꿈을 포기하지 못해서 회사를 나왔는데 당장 갈 곳을 몰라 로스쿨 시험을 본 게 덜컥 붙었다

3년 내내 의학전문대학원을 갔어야 했다고 후회도 많이 했지만, 어느새 시간이 흘러 변호사가 되었다

 

투철한 사명감을 가지고 준비된 법률가는 아니지만,

슈바이처처럼 우리가 살고 싶은 세상을 만드는데 필요한 일을 계속 할 수 있으면 좋겠다

취미는 여행이다. 여행이 좋은 점 100가지 정도를 말할 수 있는데, 궁금하면 언제든 만나러 두루에 오면 된다.  

장래희망은 텃밭을 가꾸며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것.